금감원, “어윤대 KB국민 회장 ‘ISS 지시’ 없었다”

금융감독원이 주총 분석기관인 ISS 보고서 문건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KB국민지주에 대해 검사를 진행 했지만 어윤대 KB지주 회장이 ‘지시’한 정황이나 근거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시에 대한 근거를 확인하지 못했을 뿐 관리감독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 금감원이 입장이다.

7일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ISS보고서와 관련해 검사를 진행했지만 어 회장이 관련된 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

‘ISS보고서’ 파문은 지난 3월 ISS가 ING생명 한국법인 무산 배경으로 사외이사 3명을 지목해 주주의 이익보다 정치적 목적 등 이사회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고 있다는 보고서를 말한다.

보고서가 나온 직후 사외이사는 긴급 주총을 열고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자체 조사과정에서 이 보고서가 ING생명 한국법인 인수를 진두지휘했던 박동창 부사장이 제공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사회는 다음달 박 부사장의 ‘해임’안을 통과했고 경영진과 큰 갈등을 빚었다. 박 부사장이 어 회장의 오른팔이나 다름없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어 회장은 ISS보고서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금감원은 2월에서 3월가지 KB지주에 대한 종합 검사를 진행했었고 이 과정에서 ISS보고서 파문이 일면서 검사를 연장해 진행해왔다.

금감원은 박 부사장과 어 회장의 연관성을 찾기 위해 CCTV와 휴대전화 목록까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어 회장의 개인 업무일지와 함께 박 부사장과 동행여부, 사적인 만남까지 확인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를 진행하면서 어 회장이 지시를 했다는 흔적을 찾지 못했을 뿐 관리 책임이 없는 것은 아니다”며 “최종 책임 수위는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