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지성 기자
등록 :
2013-02-13 09:55

수정 :
2013-02-13 13:19

위기의 건설업계…추가 구조조정설에 ‘노심초사’

채권단-대주주 갈등, 모기업 경영 악화 등 정상화 산 넘어 산

중견 건설사가 적자와 자본잠식으로 상장 폐지 대상에 오르자 건설업계에 또다시 태풍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그룹 계열 건설사 역시 모기업의 실적 부진과 재무구조 악화 등 발목이 잡혀 추가 구조조정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3일 산업계와 금융·증권업계에 따르면 건설 경기 침체가 지속하면서 퇴출 공포가 시장을 엄습하고 있다.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중인 한일건설은 주택 미분양에 따른 대손충당금 증가 등으로 자본금이 전액 잠식됐다.

한일건설은 상장폐지 대상에 올라 2012사업연도 사업보고서 제출 기한인 올해 3월 말까지 자본잠식 사유를 해결하지 못하면 상장 폐지된다.

2년 연속 적자를 낸 쌍용건설도 자본완전잠식 상태로, 상장폐지와 워크아웃의 갈림길에 서게 됐다.

작년에 2년째 워크아웃 중이던 중앙건설 주식은 휴짓조각이 됐다. 주가 수준이 61거래일 넘게 액면가의 100분의 20 미만 상태를 유지해 작년 말 상장 폐지됐다.

한국거래소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 이후 최근까지 신성건설과 씨앤우방, 서광건설산업, 성원건설, 풍림산업, 중앙건설 등 6개 상장 건설사가 상장 폐지됐다고 밝혔다.

대주주-채권단 갈등… 진척 없는 건설사 구조조정

일각에서는 대주주들이 회생 지원에 소극적으로 나서면서 발생한 채권단과의 마찰이 정상화를 어렵게 만들었다고 지적한다.

당장 상장폐지 위기에 처한 한일건설 대주주인 한일시멘트 측은 이미 한 차례 지원을 한 상황에서 모기업이 적자가 난 처지에 추가 지원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반면 채권단은 대주주 지원 없이 정상화 추진은 불가능하다고 맞서고 있다.

쌍용건설은 증자를 통한 매각 작업이 사실상 쉽지 않은 상황에서 38.75%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지원방안을 놓고 채권단과 갈등을 겪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쌍용건설이 상장폐지를 모면하기 위해선 대주주인 캠코가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인수 등 지원에 나서고 채권단이 출자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쌍용건설과 대우조선해양 등 공적자금을 받은 기업 주식을 보유한 부실채권정리기금이 이달 22일 시한이 끝나면 쌍용건설 대주주는 현 운영주체인 캠코에서 정부(금융위원회)로 바뀐다.

정부는 채권금융회사와 지분 맞교환 등을 통해 쌍용건설 지분을 덜어내 대주주 지위에서 벗어나는 방안을 추진 중이어서 당분간 쌍용건설 정상화 작업은 속도를 내기 어려워 보인다.

반면, 워크아웃 중인 금호산업은 최근 대주주의 동참으로 7대 1 무상감자와 자산 매각을 통해 자본 잠식에 따른 상장 폐지 위기를 넘겼다.

워크아웃 중인 진흥기업과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상태인 벽산건설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감자와 출자전환 등을 단행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도 갈수록 영업하기가 어려워져 기업에 대한 워크아웃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다”며 “대주주도 책임지고 부실 계열사 지원에 동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건설업계는 정부와 채권금융기관이 건설사 회생을 위한 지원방안과 대책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건설기업노동조합연합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기업 경영진에 대한 부실 책임 추궁 ▲회생 가능한 기업에 대한 채권금융기관의 이자율 우대와 출자전환을 통한 지원 방안 마련 ▲정부 차원의 기업회생 정책 수립과 이해관계 조정 ▲기업회생 위한 법·제도 마련 등을 촉구했다.

김지성 기자 kj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